컨텐츠 바로가기

신문기사

음주운전 말리던 노모를 차로 ....ㅠ.ㅠ

작성일
2020-11-12
작성자
단주한의원
조회
128
파일다운
128
첨부파일
  • 첨부파일 없음
지난 11일 SBS ‘8뉴스’는 “술 취한 아들 차량에 들이받힌 80대 노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는데, 결국 일주일 만에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술에 취해 운전대를 잡으려는 아들을 노모가 길 앞까지 나가 말리려다 변을 당한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 여성의 아들 A씨의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를 넘었다.

소방 관계자는 SBS에 “신고자(A씨)가 횡설수설하며 어디가 아픈지 얘기하지도 않고 무조건 빨리 오라고만 해서 구급차를 보냈다”고 말했다.

80대 노모는 다리 등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일주일 만에 결국 숨을 거뒀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도로에 있는 어머니를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족들은 “평소 두 모자 사이의 관계가 좋았다”며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경찰에 제출했지만 처벌은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이른바 ‘윤창호법’을 적용해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윤창호법은 음주운전으로 인명 피해를 낸 운전자에 대한 처벌 수위를 높이고 음주운전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 개정안’ 및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말한다.

해당 법안은 음주운전으로 사망사고를 낸 경우 법정형을 ‘현행 1년 이상의 유기징역’에서 ‘3년 이상의 징역 또는 무기징역’으로 높였다. 또 사람을 다치게 했을 때도 기존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상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서 ‘1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상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으로 형량을 강화했다.

장구슬 (guseul@edaily.co.kr)
----------------------------------------------------

이 경우도 100 프로 알콜중독일 것입니다.


하지만, 신문기사에는 전혀 나오지 않죠?

바로 이 때문에, 대한민국 알콜중독의 심각성이 드러나지 않고 은폐되는 겁니다.
목록
주소 : 강원 강릉시 난곡동 108-8 2층 ㅣ 의료기관명 : 단주한의원 ㅣ 사업자등록번호 103-90-00921 ㅣ 대표자 : 안영남 ㅣ ☎ 전화 033-648-7900 ㅣ 팩스 033-648-7901